기사최종편집일 2020-01-22 12:2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음바페, 교체 직후 투헬 감독 무시... PSG와 결별 다가오나

기사입력 2019.12.08 14:12 / 기사수정 2019.12.08 14:57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킬리앙 음바페(파리 생제르맹)가 교체에 강한 불만을 나타낸 가운데 토마스 투헬 감독을 무시하는 듯한 행동이 중계 카메라에 고스란히 잡혔다. 둘 사이 감정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파리 생제르맹(PSG)은 8일 새벽 1시 30분(한국시각) 프랑스 몽펠리에에 위치한 스타드 드 라 무송에서 열린 2019/20 프랑스 리그앙 17라운드 몽펠리에 원정에서 3-1 승리를 거뒀다.

마우로 이카르디, 네이마르, 음바페 등 최정예 공격진을 내세운 PSG는 전반 41분 파레데스의 자책골로 0-1로 끌려갔다. 저력은 후반전에 발휘됐다. 후반 29분 네이마르가 절묘한 프리킥으로 균형을 맞췄고, 2분 뒤엔 음바페가 네이마르의 패스를 받아 수비를 제친 뒤 역전골을 터뜨렸다.

후반 36분엔 이카르디가 음바페의 크로스를 발리슛으로 마무리하며 전방의 쓰리톱이 모든 골을 만들어냈다.


투헬 감독은 경기 막판 음바페를 빼고 막심 추포-모팅을 투입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그런데 음바페는 경기장을 빠져 나온 뒤 투헬 감독을 무시하며 벤치로 걸어 들어갔다. 투헬 감독은 음바페에게 다가가 많은 말을 건넸지만 음바페는 쳐다보지도 않은채 점퍼를 입었다. 투헬 감독도 결국 마지막에 화가난듯한 제스처를 취했다.

경기 뒤 스페인 매체 아스(AS)도 이 장면을 주목했다. 아스는 "음바페는 교체 뒤 투헬을 무시했다. 음바페는 PSG에서 만족하지 못했다. 투헬과 음바페의 관계는 계속 악화되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아스는 "음바페는 투헬의 마중을 무시한 채 벤치로 갔다. 음바페는 벤치를 향해선 다정한 얼굴을 지었다"라며 "음바페는 지난 낭트와 경기서도 후반 33분 교체되자 불만을 드러낸 바 있다"라고 둘의 불화가 계속되고 있음을 강조했다.

이어 "레알 마드리드와 음바페는 서로를 원하고 있다. PSG는 음바페가 언젠간 떠난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투헬은 그 날이 머지않아 다가오도록 하는 데 한 몫을 할 수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연합뉴스/ AP, 아스(AS) 홈페이지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