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08 00: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英 매체 "우드워드 부회장, 솔샤르 경질하지 않는다"

기사입력 2019.12.02 17:30 / 기사수정 2019.12.02 17:34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에드 우드워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부회장은 여전히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을 지지했다.

맨유는 2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아스톤 빌라와 홈 경기에서 2-2로 비겼다.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를 포함해 최근 3경기 연속 승리를 기록하지 못했다. EPL에선 2경기 연속 무승부다. 순위는 9위다.

심각한 상황이다. 4승 6무 4패(승점 18)가 된 맨유는 1988/89 시즌 이후 최악의 시즌을 보내고 있다. 당시 맨유는 리그 11위로 시즌을 마감했다. 자칫하면 약 31년 만에 악몽이 반복될 수 있는 상황이다.

팬들은 솔샤르 아웃을 외치고 있지만, 적어도 올 시즌까진 솔샤르의 입지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영국 매체 데일리 스타는 2일 "포체티노를 선임하라는 여론에도, 우드워드 부회장은 솔샤르를 경질하지 않겠다고 결정했다"라고 보도했다.

감독 경질이 모든 해결책은 아니지만, 처참한 성적을 거두고 있음에도 논의 조차 되지 않는 것은 맨유팬들로서는 답답한 상황이다. 맨유는 5일 새벽 4시30분 상승세인 토트넘 핫스퍼와 만난다. 만약 이 경기에서조차 승리를 거두지 못하면, 순위는 10위 아래로 추락할 가능성이 높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