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3 12:0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단독] '고등래퍼' 이지은 "저 나쁜 사람 아니에요…'학폭' 루머는 모두 거짓"(인터뷰)

기사입력 2019.11.28 17:56 / 기사수정 2019.11.28 18:06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고등래퍼' 출신 이지은이 자신에 대한 악의적 비방과 악성 루머 유포를 한 누리꾼을 상대로 승소한 가운데 그동안 힘들었던 심경과 앞으로 활동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이지은은 28일 엑스포츠뉴스와 만나 "'고등래퍼2' 첫 회 방송 직후 한 포털사이트 게시판에 올라온 글이 논란이 됐다. 글의 내용을 처음 듣고 너무 황당하고 답답해서 힘들었다. 내가 하지 않은 일들이 사실이 됐고, 사람들이 심각하게 받아들여서 너무 괴로웠다"고 회상했다.

해당 게시글은 온라인을 통해 급속도로 확산되며 논란이 점차 커졌다. 이지은은 "한동안은 바깥도 나가지 못하고 사람들 눈도 마주치지 못할 정도로 속앓이를 했다"며 당시 힘들었던 심경을 토로했다.

그 글을 작성한 누리꾼은 이지은의 학교 친구로, 당시 내용에는 학교폭력과 관련된 여러 억측들이 담겨 있었다. 이지은은 "하나부터 열까지 모두 다 거짓이었다. 저뿐 아니라 다른 친구들도 당한 적이 있더라. 그때 저처럼 당했던 친구들은 아직까지도 힘들어한다"고 전했다.

이지은은 당시 불거진 악성 루머로 인해 '고등래퍼3' 출연을 하지 못하기도 했다. 또 당시 연습생 신분으로 몸 담고 있던 소속사에서도 나와 홀로서기를 하게 됐다. 이지은은 소속사에서 나온 후 곧바로 형사 소송을 진행해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을 인정받으며 승소했다.

이지은은 "형사 고소한 이유는 루머는 모두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사람들한테 보여주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사 소송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힌 이지은은 "그 친구들을 바로잡고 싶은 마음이다. 형사 소송은 많이 힘들었지만 민사 소송은 가뿐히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이 제가 나쁜 사람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아줬으면 좋겠다"며 눈물을 보인 이지은은 "그동안 팬들이 루머에 대한 진실을 알고 싶다고 계속 말했는데 제대로 설명해주지 못해 너무 속상했다. 이제는 분명하게 말할 수 있어서 너무 좋다"고 전했다.

끝으로 이지은은 "비온 뒤 땅이 굳는다는 말처럼 힘들었던 만큼 스스로 엄청 단단해졌다. 그렇기 때문에 앞으로 힘든 일이 생기더라도 잘 될 거라는 자신감을 얻었다.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이지은은 이사벨라(isabella)라는 활동명으로 가요계 정식 데뷔한다. 오늘(28일) 저녁 6시 첫 데뷔 싱글 '뾰루퉁'을 발매한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윤다희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