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08 00: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5연승' 신영철 감독 "펠리페가 채워주면 더 탄탄한 팀 될 것"

기사입력 2019.11.27 21:11 / 기사수정 2019.11.27 21:26


[엑스포츠뉴스 장충, 조은혜 기자] 우리카드가 삼성화재를 꺾고 5연승 질주를 내달렸다. 우리카드의 팀 최다 연승 타이기록이다.

신영철 감독이 이끄는 우리카드는 2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삼성화재와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7, 25-21, 25-18)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우리카드는 파죽의 5연승을 내달리며 시즌 전적 9승3패, 승점 24점으로 1위 대한항공(9승2패)과 같은 승점을 만들었다.

경기 후 신영철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공 다루는 기술, 게임 운영 능력 늘고 범실 많이 줄어들었기 때문에 상대가 그만큼 힘들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1라운드 때, 3라운드를 지나면서 더 좋아질 것이라고 했늗네 생각보다 더 빨리 좋아지고 있다고 본다. 세터 노재욱도 현대캐피탈전부터 토스에 자신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평했다.

특히 이날 우리카드는 나경복의 트리플크라운을 비롯해 서브에이스 9개를 기록하며 삼성화재를 흔들었다. 올 시즌 서브 범실이 많이 줄어든데 대해 신영철 감독은 "평소 훈련할 때 리듬을 체크하고, 왜 미스가 나오는 지를 조언했다. 왜 미스가 나오는 지를 아는 것이 중요한데, 선수들이 1년이 지나면서 어느 정도 알아가고 있는 것 같다. 훈련부터 이어지고 있는 것인데, 훈련을 집중력있게 잘했기 때문이 아닌가한다"고 분석했다.

무엇보다 연승 기간 우리카드는 외국인선수 펠리페가 없이도 좋은 과정과 결과를 내고 있다. 신영철 감독은 "올해 나경복이 기복 없이 배구를 잘하고 있다. 서브리시브, 수비를 좀 더 보완하면 내가 볼 땐 전보다 훨씬 더 좋은 선수가 되리라 본다"며 "펠리페도 앞으로 상위권 팀을 만나면서 해줘야 할 부분 있을 것이다. 그 부분을 채워주면 팀이 지금보다 더 탄탄한 팀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기대했다.

한편 이날 승리로 만든 5연승은 지난 시즌 2019년 1월 12일부터 2월 2일까지 기록했던 팀 최다 연승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기록이다. 한 경기 승리를 추가하면 구단 새 역사를 작성한다. 하지만 신 감독은 "기록은 잘 모르겠고, 한 경기 한 경기 선수들과 즐겁게 해보려고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KOVO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