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2 00:4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대표팀축구

[한국 vs 브라질] '전반에만 2실점' 한국, 브라질에 0-3 완패

기사입력 2019.11.20 09:54 / 기사수정 2019.11.20 09:55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한국 브라질에 0-3으로 지며 세계 정상권 팀과 격차를 실감했다.

파울로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9일 오후(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브라질과 평가전에서 0-3으로 졌다. 이날 패배로 브라질과 역대 전적은 1승 5패기 되며 높은 벽을 다시 한 번 실감했다. 3실점은 벤투 감독 체제 이후 한 경기 최다 실점이다.

한국은 전방에 황의조 내세웠다. 2선에는 손흥민, 이재성, 황희찬을 배치시켰고, 중원은 주세종, 정우영이 구성했다.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이 포 백을 이뤘다.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이에 맞서는 브라질은 쿠티뉴, 히샬리송, 가브리엘 제주스가 쓰리 톱을 구성했다. 루카스 파케타, 아르르투, 파비뉴가 그 밑에 섰고, 헤난 로디, 에데르 밀리탕, 마르퀴뇨스, 다닐루가 수비 라인을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알리송 배커가 꼈다.

# '역시' 브라질 파케타-쿠티뉴 연속골로 앞서가

한국은 초반부터 브라질의 강한 공격에 휘둘리며 이른 시간 선제골을 내줬다. 전반 9분 쿠티뉴의 패스를 이어 받은 로디가 왼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파케타가 달려들며 헤더로 마무리했다.

한국은 손흥민의 연속 슈팅 찬스로 반격했다. 전반 15분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알리송 정면으로 향했다. 이어 20분에는 박스 바깥쪽에서 반대편을 보고 시도한 슈팅은 아쉽게 빗나갔다. 전반 33분엔 이재성이 손흥민의 코너킥을 받아 헤더로 연결했지만 높게떴다.

브라질은 경기를 주도하며 템포를 조절했다. 측면을 집중적으로 공략하며 기회를 엿봤다. 라인을 내려 수비를 하던 한국은 전반 36분 추가골을 내줬다. 김영권이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파울을 범했고, 쿠티뉴가 이를 환상적인 킥으로 골망을 갈랐다.

한국도 프리킥으로 절호의 찬스를 잡았다. 전반 42분 손흥민이 얻어낸 프리킥을 정우영이 낮게 깔아찼다. 알리송이 제대로 잡아내지 못해 공이 떴지만, 쿠티뉴가 먼저 걷어내며 아쉬움을 삼켰다.

# 아쉬운 추가 실점, 끝내 터지지 않은 만회골

후반 시작과 동시에 한국이 좋은 기회를 만들었다. 후반 1분 황희찬이 김문환의 패스를 받았다. 황희찬은 직접 슈팅을 때리지 않고 손흥민에게 내줬지만 슈팅은 골대를 외면했다.

브라질은 여유로운 경기 운영을 펼치며 한국을 위협했다. 한국은 전방에서 압박으로 공격을 저지했지만, 브라질은 쉽게 압박을 벗어났다.

브라질이 쐐기골을 터뜨렸다. 후반 15분 높은 위치까지 올라온 로디가 반대편 대각선 으로 낮고 빠른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다닐루가 달려들며 강력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조현우의 손끝을 스쳤지만 슈팅이 강했다.

한국은 후반 20분 황희찬을 빼고 나상호를 투입하며 만회골을 노렸다. 후반 28분 김진수가 상대 진영에서 볼을 끊어내고 과감한 중거리 슛을 시도했으나 알리송이 막았다. 후반 38분 권창훈의 장거리 슈팅은 부정확했다.

한국은 결국 만회골을 넣지 못하며 0-3 완패를 당했다.

sports@xportsnesw.com/ 사진=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