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3 12:0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대표팀축구

[한국vs레바논] 최정예로 나선 한국, 쉽지 않은 레바논 원정...0-0 종료 (전반)

기사입력 2019.11.14 22:52 / 기사수정 2019.11.14 23:02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이 손흥민과 황의조 등 최정예 멤버를 내세웠다.

파울로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4일 밤 10시(한국 시각) 레바논 베이루트에 위치한 카밀 샤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4차전 레바논 원정 경기를 가졌다.

대표팀은 최정예 멤버를 가동했다. 최전방에 황의조를 중심으로 손흥민과 이재성을 좌우에 배치했다. 남태희가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섰고, 정우영과 황인범이 중원을 구성했다.

수비진에는 김진수가 왼쪽 측면 수비수로 나섰고, 김영권과 김민재가 중앙 수비를 이뤘다, 오른쪽 수비수 자리에는 이용이 이름을 올렸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 꼈다.

한국은 전반 8분 이재성이 패널티 박스 정면에서 날카로운 슈팅으로 포문을 열었다. 슈팅은 아쉽게 골대 옆으로 스쳐 지나갔다. 레바논이 바로 반격했다. 전반 9분 아타야가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고, 김승규가 몸을 날려 막았다.

한국은 좋지 않은 잔디 상태에 적응하지 못한 탓에 공격 전개에 애를 먹었다. 짧게 연결하기보단 공을 띄우며 공격을 만들어갔다.

전반 20분 손흥민이 박스 안에서 볼을 잡았다. 수비가 집중되자 뒤로 돌아뛴 황인범에게 절묘하게 연결했다. 하지만, 황인범의 마무리가 아쉬웠다. 전반 27분 황인범의 파울로 위험지역에서 프리킥을 내줬다. 지라디가 낮게 깔아찬 것을 김승규가 살짝 움직여 잡았다.

전반 중반부터 흐름을 타기 시작했다. 전반 34분 황의조가 이용의 긴 패스를 받아 박스 안으로 침투했다. 결정적인 골 찬스를 잡았지만 골키퍼에게 막혔다. 36분애는 황인범이 박스 왼쪽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전반 막판 레바논에게 프리킥을 허용했지만 위기 없이 넘어갔다.

한국은 많은 찬스를 만들지 못한 채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sports@xportsnesw.com/ 사진= 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