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4 13:0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MLB

'금의환향' 류현진, 사이영상 수상자 발표되는 14일 귀국

기사입력 2019.11.07 16:27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커리어 하이 시즌을 마친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LA 다저스)이 평균자책점 1위 타이틀과 함께 오는 14일 귀국한다.

류현진의 국내 매니지먼트사 에이스펙코퍼레이션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류현진이 국내에서의 내년 시즌 준비를 위해 14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지난 3월 28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첫 경기를 시작으로 정규시즌 풀타임을 소화, 29경기 182⅔이닝을 던져 평균자책점 2.32를 기록하며, 데뷔 첫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1위 타이틀을 차지했다.

이번 귀국은 류현진이 고국에서 휴식과 안정을 갖고 훈련에 집중하며 다음 시즌을 준비할 수 있는 시간으로 채워진다. 공교롭게도 류현진이 한국으로 들어오는 14일에 사이영상이 발표된다. 류현진은 제이콥 디그롬, 맥스 슈어저와 함께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최종 3인 후보가 된 바 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AFP/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