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4 13:4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이미 역사를 걷는 손흥민, '전설' 차범근도 넘었다

기사입력 2019.11.07 11:18 / 기사수정 2019.11.07 11:42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경기에서 멀티골을 폭발시키며 유럽 무대 한국인 최다골 신기록을 작성했다.

손흥민은 7일(이하 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4차전 즈베즈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해 토트넘이 1-0으로 앞서있던 후반 12분과 후반 16분 연속골을 터뜨렸다.

이날 멀티골로 챔피언스리그 3경기 연속골, 3경기 동안에만 5골이 나왔다. 지난달 23일 즈베즈다와의 홈경기에서도 멀티골을 기록하며 '한국 축구의 전설'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의 121골과 타이 기록을 이뤘던 손흥민은 이날 개인 통산 122호, 123호골을 연속해 터뜨리며 새 역사를 썼다.

독일 분데스리가서 맹활약한 차범근 전 감독은 1978년 다름슈타트를 시작으로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 바이어 레버쿠젠에서 뛰며 1988-1989시즌까지 총 372경기에서 121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2010년 분데스리가 함부르크에서 데뷔해 3개 시즌 20골, 2013-2014시즌부터 바이어 레버쿠젠에서 2개 시즌 동안 29골을 기록했다. 2015-2016시즌부터는 잉글랜드로 무대를 옮겨 토트넘에서만 이날까지 총 74골을 기록했다.

지난 4일 에버튼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상대 미드필더 안드레 고메즈에게 발목 골절로 이어진 백태클로 레드카드를 받았던 손흥민이었다. 정신적 충격으로 즈베즈다전 출전 여부가 불투명했으나, 빠르게 심리적 안정을 찾고 선발 출전한 것은 물론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EPA/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