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20 07:5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황희찬, 나폴리전서 PK 유도…이강인은 UCL 첫 선발

기사입력 2019.11.06 12:30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잘츠부르크의 황희찬이 챔피언스리그에서 페널티킥을 유도하는 등 맹활약을 펼쳤다. 이강인은 챔피언스리그 선발 데뷔전을 치렀다.

황희찬은 6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나폴리의 스타디오 산 파올로에서 열린 나폴리와의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E조 4차전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해 페널티킥을 얻어내며 팀의 1-1 무승부에 힘을 보탰다.

이날 승리로 잘츠부르크는 조 1위였던 나폴리를 상대로 귀중한 승점 1점을 챙겼고, 1승1무2패(승점 7)로 조 3위를 유지했다. 나폴리는 리버풀(3승1패·승점 9)에 밀리며 2위로 내려앉았다.

전반 10분 황희찬이 얻어낸 페널티킥이 잘츠부르크의 선제골이 됐다. 황희찬은 페널티지역을 파고들다가 수비수 칼리두 쿨리발리에게서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엘링 홀란드가 키커로 나서 침착하게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그러나 동점골을 허용하며 그대로 무승부로 경기를 끝냈다.

한편 이강인은 생애 처음으로 챔피언스리그에서 선발로 출전했으나 이렇다 할 기회 없이 후반 9분 마누 바예호와 교체됐다. 발렌시아는 릴과의 H조 4차전 홈경기에서 4-1 역전승을 거뒀고, 2승1무1패(승점 7)로 조 3위를 유지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EPA,AP/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