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4 12:3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개막 3연승' 차상현 감독 "지난 시즌보다 힘이 생겼다"

기사입력 2019.10.30 21:03


[엑스포츠뉴스 장충, 조은혜 기자] GS칼텍스가 IBK기업은행을 완파하고 개막 3연승을 내달렸다. 

차상현 감독이 이끄는 GS칼텍스는 3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V-리그 여자부 기업은행과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6, 25-20, 25-17)로 완승을 거뒀다. 

개막 이후 3경기에서 모두 승리한 GS칼텍스는 시즌 3승으로 승점 9점을 만들고 흥국생명(2승2패·승점 7)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강소휘가 서브에이스 5개 포함 20득점, 러츠가 19득점으로 활약했고 이소영도 10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경기 후 차상현 감독은 "들어가기 전에 서브 공략을 잘 하면 괜찮을 것 같다고 했는데, 그 공략이 잘 됐다. 첫 번째로 서브가 잘 들어가다보니 블로킹에 대한 수비까지 원활하게 돌아가면서 다른 경기보다 쉽게 풀어갈 수 있었다"고 돌아봤다.

지난 시즌에도 GS칼텍스는 3연승으로 시작을 했다. 차 감독은 "지난 시즌에는 이기면서도 '이 정도인가'하는 물음표가 있었다. 이고은 세터의 부상도 있고 어수선했는데도 잘 풀렸다"며 "지금은 비시즌 동안 준비한 부분이 잘 이뤄지고 있다. 다음 경기가 어떻게 될 지 모르겠지만, 확실히 힘이 생겼다"고 기대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KOVO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