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4 12: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복면가왕' 만찢남 2연승…노지훈·이루·전유나·송하예 정체 공개

기사입력 2019.10.14 07:50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13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만찢남이 2연승에 성공했다. 복면을 벗은 이는 가수 송하예, 이루, 전유나, 노지훈이었다.

첫 번째 방어전을 앞두고 실력파 복면 가수들과 마주한 가왕‘만찢남’은 “하현우의 역대 기록인 9연승까지는 자신이 없지만, 이번 무대는 최선을 다해서 2연승에 성공할 것”이라고 말하며 가왕석 방어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만찢남은 거미의 레전드 발라드 '날 그만 잊어요'를 선곡하며 무대를 채웠다.

박원의 '노력', 이승철의 '소리쳐'를 선곡한 ‘월요병’의 정체는 오디션 프로그램 '위대한 탄생' 출신의 가수 노지훈이었다. 월요병은 이날 '위대한 탄생' 시절 멘토였던 방시혁에게 “방탄소년단도 너무 잘 돼서 보기 좋고 이제 저만 잘 되면 될 거 같다. 방시혁 대표님 사랑합니다”라고 영상 편지를 보냈다. 

포지션의 'I LOVE YOU'를 부르며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판정단의 기립박수를 불렀지만, 9표 차로 아쉽게 3라운드 진출에 실패한 ‘보이스카우트’의 정체는 가수 겸 작곡가 이루였다. 그의 정체를 정확하게 추리한 판정단 하성운은 “선배님 정말 팬입니다. 처음부터 알아봤어요”라며 팬심을 전했다. 이루는 “가수로서는 7년 만의 무대다. 그래서 더 떨렸지만 잘 마무리 할 수 있어서 좋았다”는 출연 소감을 밝혔다.

“자신만의 확실한 색을 갖고 있는 가수”, “소주 한잔 생각날 만큼 깊은 감성을 가진 목소리” 등 전문가들의 극찬을 받았던 ‘건빵’의 정체는 '너를 사랑하고도'의 주인공이자 30년 차 가수인 전유나였다. 올해 11월 초에 단독콘서트를 준비하는 전유나는 “'복면가왕' 출연을 터닝포인트 삼아 더 활발한 활동을 할 예정이다”라며 앞으로의 계획을 전했다. 

‘족발’의 정체는 '니 소식'으로 사랑받으며 차트퀸에 등극한 가수 송하예였다. 송하예는 “사람들이 내 노래는 잘 아는데 내 얼굴을 잘 모른다. '복면가왕'에 출연한 이유는 내 얼굴을 알리기 위함”이라며 다소 웃픈(?) 출연 사연을 공개했다.

2연승에 성공하며 장기 가왕의 스멜을 폴폴 풍기는 만찢남과 그를 만화방으로 돌려보내기 위해 출격하는 새로운 복면 가수 8인의 무대는 20일 일요일 오후 5시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