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18 07:4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PS:브리핑] 장정석 감독 "조상우 중요한 순간 투입, 최대 2이닝"

기사입력 2019.10.10 17:26


[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키움 히어로즈 장정석 감독이 4차전 역시 불펜 위주 마운드 운용을 예고했다.

키움은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LG 트윈스와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준플레이오프 4차전을 치른다. 고척에서 2승을 거두고 3차전을 내준 키움은 선발 최원태를 앞세워 인천행을 바라본다.

4차전을 맞아 라인업에 변화를 준 키움이다. 서건창(지명타자)-김하성(유격수)-이정후(중견수)-박병호(1루수)-샌즈(우익수)-송성문(3루수)-주효상(포수)-김규민(좌익수)-김혜성(2루수)으로 라인업을 설정했다.

김하성을 2번에 기용한 이유에 대해서는 "팀에 영향력이 있는 선수다. 2번에 있을 때 주루가 좋고, 샌즈가 방망이가 맞지 않는 게 영향이 있어 바꿔봤다"고 말했다. 샌즈의 타격 침묵의 원인으로는 "투수들이 준비를 잘한 것 같다. 샌즈가 시즌 막판에 무릎이 좋지 않아 주사 치료를 받고 휴식을 취했다. 다만 그런 이유로 타격이 잘 되고 아니고는 핑계라고 본다. 오늘 경기 잘해줄 것"이라고 기대를 보냈다.

포수 마스크는 박동원, 이지영이 아닌 주효상이 쓴다. 장 감독은 "박동원이 선발 출전을 하기에 다소 부담이 있다. 이지영은 후반 투입 가능하다"고 전했다. 3루 자리에는 최근 타격감이 좋았던 송성문이 나선다.

키움은 최원태, LG는 임찬규를 각각 선발로 내세웠다. 외국인 에이스 맞대결이 아닌 만큼 타격전의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장 감독은 "선발만 보면 다득점이 예상되나 양 쪽 벤치가 움직일 것이다. 조심스럽게 투수전을 예상한다"며 웃었다.

앞선 준플레이오프 3경기와 마찬가지로 선발을 짧고 굵게 기용한 뒤 불펜을 등판시킬 예정이다. 장 감독은 "중요한 상황이 빠른 타이밍에 오면 그때 조상우를 기용하겠다. 계투 최대 이닝을 2이닝으로 잡고 있는데, 조상우 역시 최대 2이닝"이라고 말했다. 또한 선발 자원인 브리검은 연장 승부가 아니면 기용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잠실,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