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18 08:2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MLB

'무너진 커쇼' 다저스, 워싱턴에 5차전 패배…NLDS 탈락

기사입력 2019.10.10 13:44 / 기사수정 2019.10.10 13:58


[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LA 다저스가 연장 승부에서 만루홈런을 허용하며 충격의 디비전시리즈 탈락이라는 결과를 받아들었다.

다저스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5차전에서 연장 혈투 끝 3-7로 패했다. 워싱턴에게 3패를 당하며 가을을 일찍 마감했다.

시작은 좋았다. 선발 워커 뷸러가 6⅔이닝 4피안타 3볼넷 7탈삼진 1실점 호투로 임무를 마쳤다. 타선도 1회 맥스 먼시의 선제 투런과 2회 키케 에르난데스의 솔로포로 3점을 따냈다.

6회부터 워싱턴의 추격이 시작됐다. 앤서니 렌던의 2루타 후 후안 소토의 적시타로 한 점을 만회했다. 다저스는 7회 마운드를 클레이튼 커쇼로 교체했으나, 8회에도 등판한 커쇼가 렌던과 소토에게 백투백 홈런을 얻어맞아 3-3 동점을 허용했다. 

결국 승부는 연장으로 돌입했다. 10회초부터 워싱턴의 공격이 거셌다. 다저스의 조 켈리를 상대로 선두타자 애덤 이튼이 볼넷을 골랐고, 렌던의 2루타로 무사 2,3루가 됐다. 소토가 고의4구로 출루해 채워진 만루에서 하위 켄드릭이 그랜드슬램을 날렸다. 다저스가 10회말 삼자범퇴로 물러나며 워싱턴의 승리로 끝났다. 

워싱턴의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은 구단 역사상 처음이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맞대결을 펼친다. 반면 다저스는 2015년 이후 처음으로 챔피언십시리즈에 오르지 못했다. 류현진의 포스트시즌도 팀의 탈락과 함께 조기 마감됐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