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15 22:4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PS:코멘트] '2승 1패' 장정석 감독 "채은성-페게로 막지 못했다"

기사입력 2019.10.09 17:27


[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키움 히어로즈 장정석 감독이 3차전 패배 후 4차전 심기일전을 다짐했다.

키움은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2-4로 패했다. 고척 2승을 선점했던 키움은 4차전을 준비한다.

선발 이승호가 4⅓이닝 2실점으로 5회를 채우지 못했고, 이후 불펜 5명을 투입했으나 결국 경기를 뒤집지 못했다. 채은성, 페게로에게 내준 홈런과 7회 정주현의 2루타 때 겹친 우익수 실책이 뼈아팠다.

경기 후 장정석 감독은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다. 이번 준플레이오프에서 홈런 허용에 있어 분위기 전환으로 연결된다. 채은성과 페게로의 홈런을 막지 못한 부분이 아쉽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선발 이승호에 대해서는 아쉬움보다 격려를 전했다. 장 감독은 "이승호는 제 몫을 다 했다. 충분히 좋은 공을 던져줬다. 어린 선수지만, 작년 경험으로 오늘 큰 부담 없이 잘 던졌다고 생각한다"

9회 찬스에서 이지영에게 번트를 지시한데 대한 아쉬움은 없을까. 장 감독은 "공격적으로 했다면, 이라는 생각은 들지만 고우석의 제구가 흔들려 안정적으로 갔다"고 설명했다.

오주원의 조기 투입에 대해서는 "오늘 총력전이었다. 결과는 좋지 않았지만, 오주원이 충분히 그 이닝을 막을 수 있는 투수였다. 승부처라 생각하고 투입했다"고 말했다.

4차전 선발은 최원태로 낙점했다. 장 감독은 "최원태가 일찍 흔들릴 경우 브리검의 조기 투입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잠실, 김한준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