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15 07:3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4사사구' SK 문승원, 두산전 6이닝 5실점 '패전 위기'

기사입력 2019.09.19 17:17


[엑스포츠뉴스 인천, 조은혜 기자] SK 와이번스 문승원이 두산과의 더블헤더 1차전에서 5실점을 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문승원은 19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서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개인 3연승을 내달렸던 문승원은 6이닝 7피안타(1홈런) 3볼넷 2탈삼진 5실점을 기록했다. 총 투구수 101개.

문승원은 1회 허경민과 최주환 뜬공 뒤 페르난데스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내줬으나 김재환의 삼진으로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그러나 2회 박세혁 내야안타, 김인태 중전안타 후 류지혁의 희생플라이 때 두산에 선취점을 내줬다.

SK는 로맥의 홈런으로 곧바로 동점을 만들었으나 문승원은 3회 허경민 좌전안타, 페르난데스 몸에 맞는 볼, 김재환 볼넷으로 만루 위기에 몰렸고, 오재일과 박세혁의 연속 안타에 3점을 잃었다. 4회에는 1사 후 정수빈에게 3루타를 허용했으나 허경민의 땅볼로 주자를 잡았고, 최주환의 뜬공으로 이닝을 끝냈다.

이후 SK가 3-4까지 추격했으나 문승원은 5회 김재환에게 솔로 홈런을 맞아 다시 한 점을 헌납했다. 이어 오재일 유격수 뜬공, 박세혁 볼넷 후 김인태를 뜬공으로 잡아냈다. 6회에도 올라온 문승원은 류지혁과 정수빈, 허경민을 모두 땅볼로 삼자범퇴 처리하고 7회부터 다음 투수 정영일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