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17 13:3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전참시' 송은이X신봉선, 소속사 대표와 1호 연예인 '꿀잼 보장' [종합]

기사입력 2019.08.25 00:36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개그우먼 송은이와 신봉선이 남다른 '케미'를 자랑했다. 

24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송은이와 신봉선이 소속사 대표와 연예인으로서 함께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송은이는 "신봉선 씨의 새로운 소속사 대표 송은이다"라며 자신을 소개했고, 신봉선과 셀럽파이브 활동을 함께 하며 계약 문제에 대해 논의하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송은이와 신봉선이 계약서를 작성하는 현장이 공개됐다. 신봉선은 계약서를 꼼꼼하게 살폈고, 긴장한 기색을 드러냈다. 신봉선은 "저는 진짜 마음에 드는 회사하고만 일을 했다"라며 털어놨고, 송은이는 "신봉선님이 하고 싶은 것에 대한 동반자가 될 수 있다. 그런 것에 있어서 우리 회사가 할 수 있을 거 같다"라며 어필했다.

이에 신봉선은 "스타도 되어 봤었고 그런 것보다 사람의 가슴을 지닌 방송인으로서의 그런 것들이 송은이 씨랑 잘 맞는다. 우리가 모여 있으면서 좋은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라며 공감했고, 계약서에 도장을 찍었다.

또 송은이는 "괜히 평소에 잘 지내다가 대표와 소속 연예인의 관계가 되어서 마음이 앞서서 불편하게 되지 않을지. 이런 게 걱정이다"라며 '전지적 참견 시점'에 제보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후 송은이가 신봉선의 매니저 대신 스케줄을 함께 소화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송은이는 신봉선의 입국 시간에 맞춰 공항으로 향했지만 비행기가 1시간 연착되는 바람에 모든 일정이 꼬이기 시작했다.

송은이는 강유미의 결혼식에 가기 전 숍에 들릴 계획이었지만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깨닫고 어쩔 수 없이 예약을 취소했다.

신봉선은 다급하게 후배들에게 연락했고, 오나미에게 화장품을 빌리기로 했다. 송은이와 신봉선은 결혼식 한 시간 전 예식장에 도착했고, 지나가는 후배들에게 인사를 하며 화장품을 빌렸다. 송은이와 신봉선은 우여곡절 끝에 화장을 마치고 강유미의 결혼식에 참석했다.



뿐만 아니라 송은이와 신봉선은 셀럽파이브 뮤직비디오 촬영을 위해 다급히 이동했다. 송은이는 돈을 아끼기 위해 에어컨이 없는 장소를 섭외했다고 고백했고, 이를 뒤늦게 안 신봉선은 배신감을 토로했다.

게다가 안영미는 강유미의 결혼식장에서 생화를 챙겨왔고, 송은이는 "강유미 씨가 결혼을 안 했으면 어쩔 뻔했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