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15 21:4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CIX 배진영, 러블리섹시큐티 다 되는 걸 어떡해 [입덕가이드③]

기사입력 2019.07.26 09:31 / 기사수정 2019.07.26 10:37



팬덤을 키워 나가고 있지만 아직 대중에게 익숙하지 않은 가수들, 혹은 더 큰 스포트라이트를 받기 위해 시동을 걸고 있는 가수들을 엑스포츠뉴스가 자세히 소개해 드립니다. 여러분들의 '입덕'을 도와드리겠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입덕가이드②에 이어) 

CIX의 센터로 재탄생한 배진영은 여유롭습니다. 사진은 시크하게, 인터뷰 답변은 성실하게 진행했죠. 인터뷰 하는 내내 팬들 생각만 하는 배진영을 보면서, 배진영의 팬이라면 행복할 것 같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고개를 잘 들지 못하는 연습생이었던 그를 이렇게 압축성장 시키는 힘이 바로 '팬' 아닐까요. 

Q. 행복하게 웃고 있는 꽃이네요. 
배진영- 제 별명이 팬바라기라서, 저를 표현하는 그림을 그려봤어요.

Q. 러블리 섹시 큐티…. 
배진영 - 요즘 밀고 나가는 거에요.(웃음) 그만큼 다양한 모습들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커요. 다 좋지만, 새롭게 시작하는 만큼 팬들에게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죠. 

Q. 취미가 심심해요. 
배진영 - 저는 취미가 없어요. 취미가 없어서 회사 직원분들도 취미를 찾으라고 해요. 저는 밖에 나갈일도 없고, 밖에 나가는 법을 까먹은 것 같은…. 밖에 나가서 무엇을 해야할 지 까먹은 느낌이 들어요.

Q. 어떤 노래를 즐겨 듣나요?

배진영 - 한번 볼까요, 제 플레이리스트…. (실제로 배진영은 즉석에서 자신의 휴대폰으로 플레이리스트를 확인했습니다.) 요새 랩에 빠져있는데, 창모의 'I always' 추천하고 싶어요. 팬들에게도 추천하고 싶어요. (가사를 확인해보니 팬들을 위한 세레나데 같더군요) 

Q. 특기도 '열심히 하기'에요. 
배진영 - 생각나는 게 없었어요. 주변 분들이 열심히 해주신다고 해서 그렇게 썼어요. (춤과 노래 중 요즘은 어디에 더 중점을 두고 연습하나요?) 활동하면서 조금씩 바뀌어요. 춤을 열심히 할 수밖에 없지만 노래도 장기적으로 시간을 두고 하려고 하죠. 양쪽 모두 좋아합니다. 

Q. 좌우명이 많아요. 
배진영 - 그만큼 모든 일에 최선을 다해야한다고 생각해요. 제 욕심이기도 하죠. 성격상 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고 싶어요. 시간 버리는 건 불편하구요. 뭐라도 해야할 것 같은 그런 느낌이에요. 할 게 없으면 전 연습하러 가요. 쉬는 방법을 모르겠어요. 형들 따라 인테리어 소품도 구매하고 있어요. 아, 방꾸미기를 취미로 해볼까요. 
승훈 - 피규어의 세계로~
배진영 - 제가 만화도 안봐서…. (BX처럼 한강걷기는 어때요) 괜찮네요. 형처럼 작곡 같은 것도 해보고 싶어요. 

Q. 새우는 알레르기 때문일테고, 벌레도 싫어하는군요. 
배진영 - 무서워서 피한다기 보다는 징그럽고 몸에 붙으면 찝찝하고 그런 느낌? 절대! 무서운 것은 아니에요. 잡으면 되지만 귀찮으니까요. (실제로 배진영은 숙소의 '세스코'같은 남자입니다. 승훈이 거대한 나방을 보고 놀라있을 때 슬리퍼로 잡았다고 합니다. 방에서 나방을 발견한 뒤 20분동안 모든 짐을 빼내고 나방을 잡았다고 해요) 새우는 알레르기가 있어요. 아직도 궁금해요. 새우는 무슨 맛이 나나요? 
현석 - 식감도 좋고. 
승훈 - 맛있어요. 
배진영 - 새우를 먹으면 입술이 부어요…. 

Q. 입덕포인트가 곧 본인이 추구하는 방향이네요. 
배진영 - 제가 뭔가 그렇게 그런 쪽으로 만들고 싶은 생각이 있어요. 제 다양한 모습으로 팬들이 좋아해주셨으면 좋겠어요. '아 이런 면도 있었네'하고 재미있으시지 않으실까요? 저희 대표님도 제가 워너원 활동 당시에 없었던 모습들이 지금 보인다고 칭찬을 많이 해주셨어요. '팬바라기'는 진짜 저는 팬분들을 정말 많이 아끼거든요. 정말 소중하고 그만큼 잘하고 싶어요. 

Q. 다른 멤버들이 보는 입덕 포인트는요?
BX - 얼굴크기!
현석 -비율!
승훈 - 츤데레. 저희한테 츤데레 같은 면이 있어요.
BX - 츤데레인데 귀여워요. 겉으로는 도도하게 생겼지만 친해지면 그런 스타일이 아니에요. 
배진영 - 제가 잠깐 나갈 때면 승훈이형이 '진영아 형 과자 하나만 사다줘' 부탁해요. 제가 싫다고 그러지만, 들어가면서 형에게 뭐 먹고 싶냐고 전화해서 사가요(웃음)
현석 - 거의 50번 정도 사준 것 같은데요.

Q. 궁금한 것 대신 하고 싶은 말이네요. 
배진영 - 사랑한다고, 꼭 말해주고 싶어요. 


일단 피지컬이 남다릅니다. 한참을 올려다 봤습니다. 막내답게 항상 씩씩하고 즐겁게, 분위기 메이커 같은 존재였습니다. 비주얼도 뛰어납니다. 앞으로의 '성장'이 더 궁금해지는 멋진 자이언트 막내입니다. 

Q. 그림에 구름이 들어가 있어요. 지금 헤어컬러도 표현했군요. 
현석 - 하나의 컬러가 아니라 섞었어요. 구름은 초등학생 때 무슨 그림을 그리건 구름을 그렸어서 그게 생각나 그렸어요.
배진영 - 그림이 약간 초사이언이네…. 

Q. 앵무새라는 별명은 어떻게 나왔나요?
현석 - 진영이형이 지어준건데 제가 말을 많이 해서 앵무새 같다고 했어요(웃음).

Q. CIX에 운동 잘하는 멤버가 많네요. 배드민턴을 잘해요?
현석 - 중학생 때 배드민턴은 시대회랑 도대회까지 나갔어요. 시대회에서 2등을 해서 도대회에 나갔죠. 

Q. 평소 좌우명만큼 열심히 최선을 다하고 있나요?
현석 -그래도 60% 정도는 지키고 있는 것 같아요!

Q. CIX의 막내로 지내는 건 어떤가요? 
현석 - 어색한 감이 있어요. 막내같은 행동을 안했었는데 형들이랑 있으니까 살짝 하게 되는 것 같기도 해요. 
배진영 - 귀엽죠. 
현석 - 무의식적으로 나오는 것 같아요. 
승훈 - 귀여워. 

Q. 좋아하는 것들에 대해 이야기해보죠. 
현석 - 삼겹살, 목살! 저는 구워먹는 걸 제일 좋아해요. 피규어는 아이언맨 피규어요. 승훈이형이 피규어가 많아요. (승훈과 현석은 공통점이 은근히 많은 사이입니다. 숙소에서 영화도 자주 같이 본다고 합니다. 현석은 승훈의 패션 스타일도 영향을 많이 받았다고 합니다.) 

Q. 누가 주로 현석을 웃게 하나요?
현석 - 긍정적이라 많이 웃는 편이에요. 형들이 평소 제 개그코드와 맞아서 무척 웃겨요. 한 명도 빠짐없이 웃겨요. 진영이형은 좀 약하고…. 

Q. 다른 멤버들이 보는 입덕 포인트는요? 
용희 - 눈이 예뻐요. 
BX - 키가 크니까 다리 길이! 
승훈 - 뭘 입혀도 키가 커서 잘 어울리죠.  

Q. CIX, 10년 뒤엔 어디서 멋진 무대를 하고 있을까요.
현석 - 10년 뒤라면, 빌보드요! 

Q. 팬들은 현석이를 좋아하게 된 이유가 뭐라고 하실까요?
BX - 전부라고 해주실 것 같아요. 
배진영 - 그냥? 좋아하는 데는 이유가 없다고 생각하거든요. 그 사람 보고 좋으면 좋은 것 아닐까요. 

Q. 끝으로 CIX가 팬들에게 반드시 전하고픈 이야기가 있다면
현석 - 팬분들을 많이 사랑하고 건강하세요. 건강이 중요해요. 건강이 좋지 않으면 아무 것도 못해요.
승 훈- 저희 다섯이 만난지 얼마 안돼서, 아직 저희가 미숙해보일 수 있어요. 하지만 무대 위에서만은 하나가 되어서 열심히 준비했기 때문에 많은 사랑으로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항상 건강하세요. 
배진영 - 너무 보고 싶었어요. 그동안 기다려주셨던 걸 행복한 시간으로 채워드리고 싶어요. 항상 너무 고맙고, 없어선 안될 존재입니다. 
용희 - 저희 다섯명 정말 열심히 준비하고 이렇게 했으니까 예쁘게 봐주시고 앞으로 쭉 행복하게 지냈으면 좋겠어요. 
BX - 저희 CIX 앞으로 많이 찾아뵐 예정이니까, 많이 기대해주세요. 사랑합니다. 

신인이 성장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은 퍽 즐겁습니다. CIX같이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팀이라면 더욱 그렇습니다. 귓가를 사로잡는 트렌디한 음악과 감각적인 스타일링과 비주얼에 매력적인 다섯 명의 '조화'까지. 새로운 '최애'를 찾고 있다면 '우량주' CIX 주식을 얼른 구입해보세요!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