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2 10: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엑:스토리] 소중했던 1군 경험, 최하늘 "후반기 더 오래 1군에 있고싶다"

기사입력 2019.07.19 18:01


[엑스포츠뉴스 창원, 채정연 기자] 단 2경기였지만 1군의 경험은 롯데 최하늘에게 좋은 약이 됐다.

19일 창원NC파크에서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퓨처스리그 올스타전 사전 행사인 팬 사인회가 열렸다. 태풍 '다나스'와 함께 온 많은 비로 퓨처스 올스타전, 홈런레이스 예선은 미뤄졌지만 1층에서 팬 사인회는 정상적으로 진행됐다.

올 시즌 최하늘은 데뷔 첫 1군을 경험했다. 5월 3일 SK전(1이닝 1실점), 5월 18일 키움전(1이닝 5실점)을 기록한 후 말소됐다.

짧았던 시간이지만 잊을 수 없는 시간이었다. 최하늘은 "1군에 올라갔을 때 너무 좋고, 설렜다. 꿈꿔왔던 기회였는데 생각했던 만큼 성적이 나오지 않았다"고 아쉬워했다.

꿈의 무대를 경험하고 돌아와 보완에 매진했다. 최하늘은 "실투를 줄이려 노력했다. 좌타자, 우타자 상관없이 잡는 연습을 했다"고 말했다.

후반기 다시 1군에 오를 수 있는 날을 꿈꾸고 있다. 그는 "전반기 경험을 통해 훈련하고 있다. 후반기에 1군에 가게 되면 더 오래, 좋은 성적으로 남아있고 싶다"고 전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창원,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