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2 09:2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MLB

홈에서 강한 류현진, 20일 MIA 상대 후반기 첫 승 도전

기사입력 2019.07.19 13:49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LA 다저스 류현진이 다시 한 번 후반기 첫 승에 도전한다.

류현진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 열리는 2019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시즌 11승을 정조준 한다. MBC스포츠플러스는 20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10시 50분부터 류현진의 선발 등판 경기를 생중계한다.

전반기에만 10승을 챙긴 류현진은 후반기 첫 경기에서도 기세를 이어갔다. 지난 15일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경기에서 7이닝 2실점으로 호투했다. 비록 불펜 방화로 개인 승리는 날아갔지만 류현진은 자신의 가치를 충분히 증명해냈다. 홈경기에서 9경기 7승 무패, 평균자책점 0.85로 유독 강한 모습을 보이는 류현진은 안방에서 후반기 첫 승에 재도전한다.

경기 후 류현진은 "지금 너무 좋다. 이번 시즌 한 번 빼고는 너무 좋은 상태다. 몸 상태는 전혀 문제가 없는 것 같다"면서 "개인 승리가 날아가는 일은 야구를 하면서 당연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신경을 쓰지 않는다. 그래도 팀이 이겨서 기분 좋게 끝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후반기에도 특유의 제구력으로 타자들을 요리하고 있다. MBC스포츠플러스 김선우 해설위원은 "스트라이크를 던질 수 있다면 볼도 던질 수 있다. 타자들은 류현진의 스트라이크를 의식한다. 그렇기에 류현진은 볼을 던져서 타자들의 범타를 유도할 수 있다. 보스턴전에서 류현진은 다양한 구종의 볼을 던져서 타자들을 잡아냈다. 이런 것들이 아주 좋았다. 앞으로 더 좋은 투구를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고 칭찬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AFP/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