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8 20:0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아침마당' 이지연 "이산가족 찾기 생방송 진행, 울 수 없었다"

기사입력 2019.06.25 08:41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방송인 이지연이 과거 '이산가족 찾기 특별 생방송'을 진행한 소감을 전했다. 

25일 방송한 KBS 1TV '아침마당' 화요초대석에는 지난 1983년 방송한 '이산가족 찾기 특별 생방송' 진행자 교육연구가 유철종과 방송인 이지연이 출연했다. 

6.25 전쟁으로 발발한 이산가족을 찾는 이 생방송은 1983년 6월 30일부터 138일 간 연속 방송됐다. 당시 신청이 10만952건에 달했고, 상봉이 1만189건이 만났다. 관련 기록물이 2015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기도 했다. 

당시 진행을 맡은 이지연은 "지금도 그 당시 초등학생이었던 분들이 중년이 되셔서 '맞다 맞아요' 하고 반가워하더라. 연세 지긋한 분들은 손 붙잡으면서 '그때 우리 많이 울렸어' 했었다"고 회고했다. 이어 "라디오 방송을 꾸준히 하면서 애청자들은 음성으로 기억하고 좋아하는데 TV에는 많이 안나와서 '아침마당'에 나와 떨리기도 한다"고 털어놨다. 

그는 "우리가 진행할 때는 울 수가 없었다. 워낙 거대한 파도가 움직여서 이때 울고 감성에 빠지면 진행이 안됐다"고 떠올렸다. 

이지연은 "이산가족이 많을 줄 몰랐고 반응이 뜨거울 줄 몰랐다"며 분단 특집으로 짧게 준비했던 방송이 연락이 쏟아져 확대 편성되었음을 밝혔다. 

16시간 생방송을 진행하다보니 체력적으로도 힘든 순간도 있었다. 이지연은 "밤을 매일 새우고 오전에 스튜디오 생방송도 했다. 2,3시간 사무실 의자에 앉아 자고 일어나 생방송을 하다보니 수액을 맞았다"며 나중에는 여의도 인근 호텔을 잡아 쪽잠을 자기도 했었다고 덧붙였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K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