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21 12:4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MLB

[류현진 선발] '아레나도 뜬공 처리' 류현진, 5회까지 4K 3실점

기사입력 2019.06.23 10:24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LA 다저스 류현진이 5회까지 3실점으로 콜로라도를 묶었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앞선 2경기 등판에서 시즌 10승이 불발된 류현진은 세 번째 10승 도전에 나섰다.

1회부터 점수를 내줬다. 류현진은 1회 찰리 블랙몬을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 후 아쉬운 수비로 이안 데스몬드에게 2루타를 허용했다. 그리고 데이빗 달 뜬공 뒤 '천적' 놀란 아레나도에게 적시타를 맞으면서 선취점을 허용했다. 2회는 크리스 아이아네타 헛스윙 삼진, 라이언 맥마혼 우익수 뜬공, 블랜든 로저스 헛스윙 삼진으로 삼자범퇴 처리했다.

다저스가 2회말 1-1 동점을 맞았으나 류현진은 3회초 위기를 맞이했다. 선두 피터 램버트에게 안타를 허용, 블랙몬의 타구가 깔끔하게 처리되지 않으며 주자와 타자주자 모두 살았다. 이후 데스몬드의 안타가 나오며 한 점을 잃었다.

이어 류현진은 달을 삼진 처리했으나 아레나도에게 볼넷 출루를 허용하면서 다시 만루 위기에 몰렸다. 그리고 머피의 병살 코스의 땅볼을 1루수 작 피더슨이 제대로 포구하지 못하면서 그 사이 주자가 들어와 한 점 더 실점했다. 류현진은 아이아네타를 땅볼로 잡고서야 길었던 3회를 마칠 수 있었다.

다저스가 3회말 한 점을 추격한 가운데 류현진은 4회초 선두 맥마혼을 초구 뜬공 처리 했다. 로저스는 2루수 땅볼 처리, 램버트에게 우전안타를 맞았으나 블랜몬을 유격수 땅볼로 잡으면서 4회를 매조졌다. 5회에는 선두 데스몬트의 우전안타가 나왔지만 도루 저지로 주자를 지웠고, 달을 삼진, 아레나도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았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