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14 12: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대표팀축구

'막내형' 이강인 '특급 경호를 받으며'[포토]

기사입력 2019.06.17 08:27



[엑스포츠뉴스 인천공항, 김한준 기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U-20대표팀이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강인이 공항을 빠져나가고 있다.

한국 남자축구 역사상 FIFA 주관대회 결승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준우승은 한국 남자축구 역사상 FIFA 주관대회 최고 성적이다. '막내형' 이강인은 2골과 4도움을 기록하며 최우수선수에게 수여되는 골든볼을 아시아 최초로 수상했다.

kowel@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