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4 00:5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으라차차 만수로' 구단주 된 김수로, 영국축구 13부 리그 인수 금액 공개

기사입력 2019.06.13 08:43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김수로가 영국 축구 리그의 구단주가 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21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으라차차 만수로’는 새로운 꿈을 향해 영국 축구 13부 리그 첼시 로버스를 인수한 김수로가 이시영, 카이, 럭키, 박문성, 백호와 의기투합해 좌충우돌 구단을 이끌어가는 내용을 그린 새 예능프로그램이다. 

김수로는 첫 방송에서 첼시 로버스를 인수하게 된 이유와 금액 등 모두가 궁금해했던 비하인드를 밝힌다. 이시영은 카이와 럭키가 장을 보러 간 사이 “궁금한데, 얼마 주고 샀어요?”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어 김수로를 당황하게 했다.

이에 김수로는 구단 운영비와 인수를 할 수 있는 조건들을 모두 공개했다.

영국 축구에는 무려 20개의 리그가 있는데, 프리미어리그의 경우 첼시FC의 인수 금액은 무려 3조7000억 원 정도라고. 때문에 영국 축구 리그의 구단주는 맨체스터 시티 FC의 만수르, 첼시 FC의 로만 등 세계적인 부호들이 대부분이다. 

그러나 구단을 인수할 때 진짜 중요한 요소는 따로 있다고 한다. 김수로는 영국 축구 구단 인수의 중요한 요소들을 공개했다.

김수로는 지난해 10월 영국 축구 13부 리그 ‘첼시 로버스’를 인수, 영국축구협회에 정식 구단주로 등록됐다. 구단 인수 후 PD로부터 연락을 받고 이번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됐다는 그는 “예능프로그램까지 하게 될 줄 몰랐다”고 말해, 리얼한 축구 구단주 버라이어티의 탄생 배경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김수로는 “배우가 구단주가 됐다는 점에서 진정성 부분에 많이 의심하시는 것 같다”며 “이것만은 약속할 수 있을 것 같다. 대충은 안 한다”며 남다른 각오를 드러냈다. 

‘으라차차 만수로’에서는 김수로의 구단주 도전기는 물론, 강등 위기 속에도 축구에 대한 열정 하나로 꿈을 위해 뛰는 선수들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구단의 12부 리그 진출을 목표로 좌충우돌 구단을 이끌어가며, 다양한 세대의 고민과 열정을 마주한다. 이시영과 카이, 럭키, 박문성, 백호의 활약도 관전 포인트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K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