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2 07:0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이천웅 나가고, 김현수가 부르고…LG의 득점 공식

기사입력 2019.06.12 22:13


[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이천웅이 나가면 김현수가 불러들였다. 두 선수의 시너지로 LG가 귀중한 득점을 쌓았다. 

LG는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10회말 끝내기 낫아웃 폭투로 4-3 승리를 거뒀다.

전날 LG는 1득점에 그치며 롯데와 지리한 연장 승부를 펼쳤다. 마운드가 12회까지 1실점으로 버틴 점을 고려할 때 타선의 침체가 더욱 아쉬울 수밖에 없었다.

현재 LG의 하위타선은 유강남, 김민성 등 주전들의 이탈로 한층 약화되어 있다. 때문에 상위타선에서 타점을 올리지 못하면 뒷 타선을 갈수록 득점이 어려워진다.

이런 상황에서 1번타자 이천웅의 3안타는 LG 공격의 숨통을 틔웠다. 이천웅은 1회부터 김건국을 상대로 2루타를 때려냈고, 정주현의 희생번트로 3루를 밟았다.

이천웅이 나가면 김현수가 홈으로 불렀다. 1사 3루 상황에서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LG에 선취점을 안겼다. 3회도 마찬가지였다. 이천웅이 안타를 때리자 김현수가 투런으로 불러들였다. LG가 3-0으로 앞섰다.

8회 동점을 허용한 후에도 두 선수의 활약은 계속됐다. 이천웅은 4안타 1볼넷으로 5번의 출루에 성공했다. 김현수는 10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안타를 때렸고, 조셉의 볼넷, 채은성의 병살타로 3루까지 향했다. 오지환 타석에서 나온 낫아웃 폭투 때 득점하며 결승점도 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