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6-21 00: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서유리♥최병길 PD, 8월 결혼 "식 없이 혼인신고만"(비디오스타)[엑's PICK]

기사입력 2019.06.12 07:23 / 기사수정 2019.06.12 07:28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비디오스타' 서유리가 최병길 PD와의 결혼을 발표했다.

11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는 공현주, 곽정은, 서유리, 강태성, 유권이 출연한 시청자들 마음에 염장(?)을 지르는 프로 사랑꾼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들은 열애 중이거나 결혼을 앞뒀거나 결혼을 한 스타들로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그중 서유리는 이날 “저 결혼해요”라며 홧김(?)에 결혼을 발표했다. 예비신랑이라는 단어에 오글거려하던 서유리는 “공개를 안 하고 방송을 끝내면 추측성 기사가 쏟아질 거다. 화끈하게 '비디오스타'에서 다 털겠다. 스몰 웨딩을 할까 하다가 이건 아니다 싶어 노 웨딩으로 가게 됐다. 쉽지 않은 결정인데 어릴 때부터 부모 교육을 잘 시켰다. 8월 14일로 잡았는데 혼인신고만 하기로 했다. 그날이 예비신랑의 생일이다. 생일과 결혼 기념일을 퉁치려는 큰 그림"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알고 보니 서유리의 예비 남편은 애쉬번, 최병길 PD였다. 최병길 PD는 드라마 ‘에덴의 동쪽’, ‘앵그리맘’, ‘미씽나인’ 등을 연출했다. 애쉬번이란 활동명으로 2010년 앨범을 발표한 뮤지션이기도 하다. 지난 2월 MBC를 퇴사하고 스튜디오드래곤으로 이적했다.

최병길 PD는 첫 만남에 앞서 서유리에게 소개팅을 5번이나 제안했다고 한다. 서유리는 “내가 마음에 들었다고 하더라. 접점이 별로 없었다. 본인의 인맥을 동원해 서유리와 소개팅 해달라고 했다고 한다. 그 기간에 굉장히 슬럼프가 심했다. 하던 프로그램도 엎어지고 누군가를 만날 단계가 아니었다. 업계 사람이라는 얘기에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거절했다. ('해피투게더'에서) 직장인이라고 한 건 페이크다. 업계라고 말하면 엄한 사람이 피해볼까봐 그렇다”고 말했다.

이상형이 강타인 서유리는 "솔직히 얼굴 좀 뜯어먹고 살았다. 그런데 최병길 PD는 첫 인상이 매력 있고 호감 가는 인상은 솔직히 아니었다. 일식집에서 밥을 먹는데 계속 내게 시선을 고정했다. 예의상 식사 대접을 받았으니 커피를 사야 하지 않나. 카페가 아닌 H호텔로 들어가더라. 이게 무슨 일이지 싶어 놀랐다. 나중에 들어보니 알려진 사람이니까 일반 카페를 가면 보일 수 있으니 호텔 커피숍을 가는 게 낫지 않나 했다더라. 감독님을 알아두면 좋으니 얘기나 하자 했는데 나도 모르게 쌓인 걸 얘기하면서 첫 만남인데 울었다. 힘들어도 씩씩하게 이겨내온 모습이 좋다고 해줬다. 고민하다가 솔직히 감독님이 매력이 있는데 내가 쉽게 누군가를 만나 사랑하고 헤어지는 입장이 아니고 결혼할 남자를 만날 거라고 했다. '그러면 결혼해요'라더라. 만난지 한 달 정도였다. 정신을 차려보니 백화점에서 반지를 맞추고 있었다"며 웃었다.

최병길 감독이 직접 연출하고 촬영한 프러포즈 영상도 공개했다. 영상 속 서유리는 장미꽃, 반지 눈물을 흘렸다. 서유리는 최병길 PD에게 “되게 뿌듯해하고 있을 거 안다. 행복하게 해준다고 한 만큼 최선을 다해 사랑하겠다”며 영상편지를 보냈다.

전화 연결이 이뤄졌다. 최병길 PD는 “울지 않고 잘하고 있어? 숙이 언니가 때리거나 그러진 않지?"라면서 "나도 얼떨떨하다. 주위에서 방송이 나가면 알려질 것 같다. 서유리는 진지하게 얘기하자면 겉으로 강하고 세 보이고 활달해보이지만 속으로 상처도 많이 받고 스트레스도 많이 받고 여리다. 나도 약간 그래서 같이 보듬으며 살면 좋지 않을까 했다. 얼굴을 보기 2주 전에 결혼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때 갑자기 모습을 드러냈다. 최 PD는 “얘기를 전혀 안 했다. 혼날까봐 두근두근하다. 서유리의 열정이 내게 영감을 준다. 내가 8살이 많지만 배울 게 많은 사람이다. 부모님의 사랑을 많이 받아서 어떤 여자친구를 만나도 부모님이 먼저 생각나는데 이 친구를 만나니 부모님 생각을 잊었다”며 서유리 바라기 면모를 자랑했다.

최병길 PD는 말미 가을에 앨범이 나온다며 서유리에게 세레나데를 들려줬다. 볼빨간 사춘기의 '처음부터 너와 나'를 감미로운 목소리로 불렀다. 서유리는 뭉클한 표정을 지으며 최병길 PD를 끌어안았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C에브리원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