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7-23 18:0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조장풍' 김동욱, 송옥숙X이상이 母子 날린 '핵사이다' [전일야화]

기사입력 2019.05.15 01:03 / 기사수정 2019.05.15 01:23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김동욱이 송옥숙과 이상이를 동시에 처리했다.

14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23, 24회에서는 조진갑(김동욱 분)이 최서라(송옥숙)와 양태수(이상이)를 구치소로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진갑은 명성병원에서 부당해고를 당한 뒤 명성건설 공사장에서 죽은 이창규(이규현)의 산재 재심 승인을 위해 고군분투했다.

조진갑은 이창규의 죽음의 진실을 쫓는 과정에서 양태수가 마약성 약품인 졸피뎀을 투약하는 것을 알게 됐다. 양태수는 명성병원의 이과장을 압박해 졸피뎀을 먹고 있었다.

이창규는 이과장과 양태수의 혐의를 대신 뒤집어쓴 채 부당해고를 당한 것이었다. 조진갑은 병원장의 녹취파일과 이과장의 진술로 양태수의 혐의를 입증했다. 조진갑에 힘을 실어주리고 한 주미란(박세영)이 나서며 직접 양태수를 체포했다.


최서라가 양태수를 꺼내기 위해 양인태(전국환)를 닦달하던 그때 최서라의 갑질 영상이 언론에 공개됐다.

구대길(오대환)이 우도하(류덕환)의 지시로 카메라를 달고 최서라에게 폭력을 당했던 영상이었다. 최서라는 여론의 뭇매를 맞으며 체포됐다.

하지만(이원종)은 조진갑에게 최서라 영상을 어떻게 확보했는지 물어봤다. 조진갑은 우도하라고는 말하지 못한 채 "아군인지 적군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