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5-21 08:2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배구 종합

'이적 논란' 김호철 남자배구 대표팀 감독, 결국 사퇴

기사입력 2019.05.07 18:22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김호철 남자배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사령탑 자리에서 물러난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7일 "김호철 감독이 지난 6일 배구협회에 사퇴서를 제출, 협회는 오늘(7일) 김 감독의 사퇴서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김호철 감독은 2006년, 2009년, 2017년도에 남자대표팀 감독으로 활약했다. 특히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에서는 금메달을 획득하는 등 우리나라 남자 대표팀의 경기력향상에 크게 기여했다. 또한 2018년부터 한국 배구사상 최초의 전임감독을 맡았고, 배구협회의 각종 강습회와 미래 국가세터 양성사업 등에서 강사로 활발히 활동하며 그간 쌓아온 지식과 노하우를 후배 양성에 쏟아부었다.

그러나 김호철 감독은 국가대표 전임감독을 맡고 있는 도중 OK저축은행과의 감독 계약 진행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비난 여론을 피하지 못했다. 김 감독은 결국 공정위원회에 회부됐고, 배구협회는 지난달 19일 김호철 감독에게 1년 자격 정지 중징계를 내렸다.

배구협회는 "지난 5년간 남자 대표팀의 경기력 향상을 위해 노력한 김호철 감독에게 감사를 표하며 앞으로도 우리나라 배구발전에 위해 많은 역할을 해 줄 것을 기대한다"면서 "얼마 남지 않은 2020 도쿄 올림픽예선전을 대비하여 남자 대표팀 임원 구성과 선수 선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며 대표팀의 조속한 안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