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5-26 21:5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비 쏟아지는 창원, 한화-NC 경기 개시 불투명

기사입력 2019.04.26 17:18


[엑스포츠뉴스 창원, 조은혜 기자] 한화 이글스와 NC 다이노스의 시즌 4차전 경기가 정상적으로 열릴 수 있을까.

한화와 NC는 26일 창원NC파크에서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시즌 4차전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양 팀은 각각 대전 롯데전, 수원 KT전이 비로 취소되면서 휴식을 취했다. 이날 선발투수로는 한화 김범수, NC 이재학이 선발투수로 예고됐다.

그러나 창원 지역에는 오후부터 많은 양의 비가 내리고 있다. 현재 구장에는 방수포가 깔린 상태로, NC 선수들은 훈련을 시작하려다 비가 내리면서 실내에서 훈련을 대체했다. 한화 선수들은 일단 경기장에 도착했다.

김시진 경기감독관은 경기 개시 한 시간 전인 오후 6시까지 날씨를 지켜본 뒤 경기 개시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전했다. 만약 경기가 취소된다면 두 팀 모두 이틀 연속 휴식을 취하게 된다. 창원NC파크에서는 첫 우천취소가 된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