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7-16 21: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e스포츠

한타의 SKT, 그리핀 깜짝 조합 막아내며 1세트 선취 [롤챔스 결승]

기사입력 2019.04.13 18:13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SKT가 1세트를 따내며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13일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2019 스무살우리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이하 LCK) 결승전이 열렸다.

첫 우승을 노리는 그리핀과 통산 7회 우승에 도전하는 양 팀 모두 1세트에서 깜짝 카드를 꺼내며 변수를 노렸다.

그리핀은 제이스, 탐 켄치, 모르가나, 르블랑, 니코를 밴하고 사일러스(소드)-올라프(타잔)-아칼리(초비)-탈리야(바이퍼)-판테온(리헨즈)을 선택했다. 챌린저스 코리아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준 탈리아-판테온 조합을 꺼내 들었다. 

이에 맞서는 SKT T1은 칼리스타, 갈리오, 이렐리아, 자르반, 리 신을 밴하고 헤카림(칸)-렉사이(클리드)-라이즈(페이커)-이즈리얼(테디)-브라움(마타)을 선택했다. 상대가 바텀에 변수를 두자 최근 패치를 통해 급부상한 헤카림을 통해 탑에 힘을 실어줬다.

경기 시작 1분도 되지 않아 첫 사상자가 발생했다. 그리핀 5명의 선수들이 잠복해있다가 브라움을 잡아냈다. 기분 좋게 경기를 시작한 그리핀은 집요하게 바텀라인을 공략했다. 

이후 그리핀은 오브젝트 컨트롤과 포탑 방패를 획득하며 차이를 벌렸다. 전령을 획득한 그리핀은 단숨에 탑 2차타워까지 몰아냈다.

SKT는 바텀 1차 타워를 밀어내는 데는 실패했지만 화염 드래곤을 획득했다. 다음 화염 드래곤에서 벌어진 한타에서는 타잔에게 드래곤을 뺏겼지만 이어 버러진 한타에서 4명을 잡아내며 차이를 좁혔다.

이어 치열한 공방전이 벌어졌다. 그리핀이 대지의 드래곤을 획득했지만 SKT는 미드 1차 타워를 먼저 밀어냈다. 그러나 그리핀은 상대의 시야를 차단하고 바론을 획득하며 응수했다. 그리핀은 획득한 바론을 바탕으로 미드 1차 타워와 두 번째 대지 드래곤까지 획득했다.

SKT는 그리핀의 오브젝트 컨트롤에 한타로 응수했다. SKT는 바론 앞 지역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희생자 없이 3명을 잡아냈고 바론까지 획득했다. SKT는 미드 억제기까지 밀어냈고 장로 드래곤을 두고 벌어진 한타에서 또다시 승리했다. 결국 그대로 전진한 SKT는 넥서스를 파괴하며 1세트를 따냈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