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5-26 03:2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여자농구

[미디어데이] "아직 죽을 생각 없다" 은퇴 앞둔 임영희의 화끈한 승부욕

기사입력 2019.03.11 15:34


[엑스포츠뉴스 여의도, 채정연 기자] '마지막 무대'를 앞둔 우리은행 임영희가 여전한 승부욕을 드러냈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11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현장에는 KB 스타즈 안덕수 감독과 주장 강아정, 박지수,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과 주장 박혜진, 임영희, 삼성생명 임근배 감독과 주장 배혜윤, 박하나가 참석했다.

베테랑 임영희는 여자농구 사상 첫 600경기 출전 금자탑을 쌓으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그러나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 의사를 밝히며 선수 생활의 마지막을 앞뒀다. 한 경기라도 더 많이 뛰려면 챔피언결정전에 나서야 한다.

임영희에게도 플레이오프는 낯선 상황이다. 그는 "거의 처음인 것 같다. 분위기가 낯설기도 하고, 내게도 특별한 시리즈가 될 것 같다. 또한 챔피언결정전에 가서 은퇴하면 기억에 남는 시즌이 될 듯 하다. 잘 준비하겠다"고 마지막을 앞둔 각오를 전했다.

팀 동료인 박혜진 역시 아쉬움과 더불어 진한 각오를 드러냈다. 박혜진은 "(임)영희 언니가 은퇴한다는 기사를 내지 않았으면 한 시즌 정도 더 잡고 싶었다"면서 "잡지 못할 것 같아 언니와 최대한 오래 뛰고 싶다. 챔피언결정전까지 가서 한 경기라도 더 같이 뛰며 좋은 추억을 쌓고 싶다"고 말했다.

선수 생활 마지막을 앞뒀지만, 불타는 승부욕은 여전했다. 임영희는 후배 박하나의 '같이 죽자'는 도발에 "너 혼자 죽어!"라며 화끈한 반응을 보였다. 그는 "아직 죽을 생각 없다. 더 많은 경기를 뛸 것"이라며 플레이오프에서의 맞대결을 기대케 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여의도,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