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5-22 09:3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루카쿠 멀티골' 맨유, 파리생제르망 3-1 격파 '8강 진출'

기사입력 2019.03.07 12:01


[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파리 생제르망을 꺾고 8강에 올랐다.

맨유는 7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파르크 데 프랑스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2차전 파리 생제르망(PSG)과의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1,2차전 합계 3-3로 동률이나, 맨유가 원정에서 다득점하며 8강에 진출했다.

맨유가 선제골을 만들었다. 전반 2분 캐러의 백패스를 루카쿠가 가로챘고, 부폰을 제치며 슈팅까지 마무리했다. PSG도 전반 12분 음바페의 크로스를 받은 베르나트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다. 

그러나 맨유의 기세가 좀 더 강했다. 래쉬포드가 전반 30분 슈팅을 시도했고, 부폰이 손방했으나 흘러나온 볼을 루카쿠가 다시 차 넣었다. 2-1로 앞선 가운데 전반을 마쳤다.

PSG는 후반 드락슬러가 통증으로 교체되는 등 불운이 겹쳤다. 맨유는 탄탄한 수비를 앞세워 쐐기골을 노렸다. 결국 후반 추가시간 기회가 왔다. 달로트의 슈팅이 킴펨베의 팔에 맞았고 VAR 끝에 핸드볼이 선언됐다. 래쉬포드가 키커로 나서 3번째 골을 성공시켰고, 8강 진출을 확정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AFPBBNews=News1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