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0 07:5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미우새' 이하늬, 김태희 향한 고마움→털털함으로 매력 발산 [엑's 스타]

기사입력 2019.02.11 07:53 / 기사수정 2019.02.11 09:18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배우 이하늬가 '미우새'에서 매력을 발산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 (이하 '미우새')에서는 배우 이하늬가 스페셜 MC로 출연, 패널들과 다양한 이야기를 했다.

이날 '미우새'에서 이하늬는 김태희와의 인연을 공개했다. 신동엽은 "김태희 씨가 권유해서 연예계에 입문했다고 들었다"고 물었다. 이하늬는 "태희 언니가 없었다면 연예계 일을 하기 힘들었을 것"이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그는 대학시절을 떠올리며 "제가 같은 동아리였는데, 제가 노는 모습을 보고 '너 같은 애가 연예인 해야할 것 같다'고 추천해줬다. 첫 오디션 자리도 언니가 마련해줬다"고 일화를 소개했다. 이하늬는 김태희에 대해 '은인 같은 언니'라고 밝히며 고마움을 전하기도.

이어 대학시절 김태희와 이하늬의 인기를 묻는 신동엽의 질문에, 이하늬는 "(태희 언니와) 비교할 수가 없다. 태희 언니는 예수님 같았다. 지나가면 사람들이 운집했다"라고 그의 인기를 이야기했다.

또한 "태희언니는 강의실에 들어가면 홍해 갈라지듯 갈라졌다. 그래서 제가 보디가드를 하기도 했다. 독보적인 존재였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그런가하면 이하늬는 영화 '극한직업' 배우들과 함께 방귀를 텄다며 털털한 매력을 자랑했다.

그는 "6-7개월 내내 배우들과 밀착생활을 했다. 그렇게 같이 하다보니 참을 수 없는 순간들이 왔다. 나중에는 냄새와 소리 결로 누가 뀌었는지 알 수 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서장훈은 이하늬의 부지런함을 칭찬했다. 이에 이하늬는 "운동을 하지 않으면 안 좋아지는 몸이다"라며 운동을 열심히 한다고 밝혔다. 

이어 "식욕이 터지는 스타일이라 아침 운동을 하면 조절이 되는데, 계속 연속으로 무너지면 답이 없더라"고 고백했다.

서장훈 역시 "며칠 신경 쓰지 않고 먹으면, 체격이 점점 커진다"라고 폭로했고 이하늬는 "서장훈이 될 수 있다. 저랑 한 달만 주시면 된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