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08 17: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LPGA

'한국인 최고령 우승' 지은희, LPGA 개막전 정상

기사입력 2019.01.21 12:48 / 기사수정 2019.01.21 12:58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맏언니' 지은희(33·한화큐셀)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대회에서 정상에 오르며 한국인 최고령 우승 기록을 다시 작성했다.

지은희는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클럽(파71·6645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2019 시즌 개막전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총상금 120만 달러) 4라운드에서 1언더파 70타를 치면서 최종합계 14언더파 270타로 우승했다. 개인 통산 투어 5승째.

3라운드까지 13언더파 200타로 리디아 고와 공동 선두에 올랐던 지은희는 12언더파의 이미림(NH투자증권), 11언더파의 넬리 코르다(미국)의 추격을 뿌리치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이날 우승으로 지은희는 지난해 3월 KIA 클래식 우승 이후 10개월 만에 정상에 등극했다. 현재 32세 8개월의 지은희는 기존 박세리(32세 7개월 18일)가 2010년 벨 마이크로 클래식 우승으로 가지고 있던 LPGA 한국인 최고령 우승 기록도 다시 썼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AFPBBNews=News1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