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9 01:5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열두밤' 측 "오는 7일 방송부터 2018년의 이야기 시작"

기사입력 2018.12.06 17:33 / 기사수정 2018.12.06 17:37



[엑스포츠뉴스 김지현 인턴기자] '열두밤'에서 3년 만에 서울 여행을 떠나온 한승연이 우연히 핸드폰을 주우면서 새로운 인연이 시작된다.

오는 7일 방송되는 채널A 미니시리즈 '열두밤'에서는 뉴욕으로 떠났던 한승연(한유경 역)이 다시금 서울을 찾는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층 차분하고 어른스러워진 분위기를 풍기는 서른셋의 한유경이 그의 엄마와 함께 북촌마을로 여행 왔다. 그러나 그녀가 차현오(신현수 분)와 운명처럼 만났던 2010년과 2015년의 여름과 달리, 2018년 서울의 가을은 어딘가 쓸쓸해 보인다.

또한 카페 노상에 서로를 마주보고 앉은 한유경과 엄마 사이에도 어딘가 어색함이 흐르고 있다.

특히 이날 이곳에서 한유경이 바닥에 떨어진 핸드폰을 줍게 되면서 복잡하게 꼬인 인연의 실타래가 드러난다고 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제작진은 "내일부터 '열두밤'의 마지막장인 2018년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그동안 여름의 풍경만 보여드렸었는데 이번에는 가을의 분위기와 함께 더 짙어진 감성과 로맨스를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며 "3년 동안 유경이와 현오가 또 어떻게 달라졌을지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오는 7일 오후 11시 방송.

enter@xportsnews.com / 사진 = 채널A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