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6 00:3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영롱한 눈망울"…트와이스 다현·채영·쯔위, 러블리 개인 티저

기사입력 2018.12.06 08:10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그룹 트와이스(TWICE) 개인 티저의 마지막 주자인 다현, 채영, 쯔위가 영롱한 눈망울을 드러냈다. 

앞서 나연, 정현, 모모, 사나, 미나, 지효에 이어 6일 트와이스 공식 SNS를 통해 다현, 채영, 쯔위의 개인 티저가 공개됐다. 

다현, 채영, 쯔위는 각각 포근하고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감탄을 절로 자아내는 미모를 뽐내 시선을 붙잡았다. 또 세 멤버들은 빨간 리본, 붉은 장미 패턴의 블라우스, 레드 체크 룩 등으로 따뜻한 연말 분위기를 풍겨 신곡 '올해 제일 잘한 일'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2018년 4월 미니 5집 'What is Love?', 7월 스페셜 2집 'Summer Nights', 11월 미니 6집 'YES or YES'를 발표하고 올 한 해를 꽉 채워 빛나는 활약을 펼친 트와이스는 항상 곁에서 응원을 보내주는 팬들을 위해 새 앨범 'The year of "YES"'와 타이틀곡 '올해 제일 잘한 일'을 선보인다.

'올해 제일 잘한 일'은 트와이스가 처음 도전하는 강한 그루브의 R&B 장르로, Alternative R&B 장르와 트와이스 특유의 팝 사운드와 만나 특별한 분위기를 이룬다. 가사에는 '12월이 되어 한 해를 돌아보며 떠올려보니 가장 소중한 기억은 사랑하는 사람을 만난 것'이라는 메시지를 담았다.

'올해 제일 잘한 일'은 박진영이 '빈칸 채우기'라는 새로운 작곡 방법으로 탄생시켰다. 박진영은 후렴을 작사, 작곡한 후 나머지 부분은 반주만 있는 상태로 동료 작곡가들에게 공유해 빈칸을 채우도록 했다. 박진영이 '빈칸 채우기' 방법으로 하나의 곡을 완성시킨 것은 이번이 최초다. 박진영은 동료 작곡가들과의 협업으로 더욱 다양한 음악적 색깔을 내기 위해 이같은 시도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올해 제일 잘한 일'의 후렴은 박진영, 벌스나 브릿지 등은 가수 박지민을 포함한 6명의 작곡가가 함께 작업해 곡을 완성했다.

이번 새 스페셜 앨범에는 타이틀곡 '올해 제일 잘한 일'과 일본 첫 정규 앨범 'BDZ'의 수록곡 'Be as ONE'의 한국어 버전을 비롯해 미니 6집 'YES or YES'의 'YES or YES', 'SAY YOU LOVE ME', 'LALALA', 'YOUNG&WILD', 'SUNSET', 'AFTER MOON', 'BDZ(Korean Ver.)' 등 총 9트랙이 수록된다.

한편 트와이스의 스페셜 앨범 'The year of "YES"'와 타이틀곡 '올해 제일 잘한 일'은 12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 공개된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JYP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