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6 00:3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스포츠일반 종합

쇼트트랙 김아랑, 올해 최고의 여성체육인 선정

기사입력 2018.12.04 14:28 / 기사수정 2018.12.04 16:15



[엑스포츠뉴스 황성운 기자] 쇼트트랙 김아랑(고양시청)이 올해의 최고 여성체육인으로 선정됐다. 

2018 여성체육대상 선정위원회는 4일 분야별 수상자를 선정, 발표했다. 대상인 윤곡여성체육대상의 영예는 김아랑에게 돌아갔다. 

선정위원회는 2018평창동계올림픽에서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 맏언니로 심석희, 최민정, 김예진 등과 짝을 이뤄 3,000미터 계주 금메달을 따냈다고 이유를 전했다. 무엇보다 밝은 미소와 긍정적인 자세로, 대중에게 좋은 인식을 심어준 것도 한몫했다. 

여성지도자상은 사이클 장선희 코치, 신인상은 '포스트 장미란'으로 불리는 이선미가 받았다. 공로상은 아티스틱수영의 이수옥 태평양아시아협회 집행위원장이 선정됐다. 

이 외에 꿈나무상은 배드민턴 이소율(영덕고), 정구 박은정(옥산초), 볼링 박예은(목포유달중), 리듬체조 서고은(문정고), 근대5종 이화영(대구체고), 태권도 장유진(서울체고), 카누 조승희(동남중) 등이 받는다. 

올해 신설된 스포츠 히포시(HeForShe) 서포터즈상은 쇼트트랙 곽윤기(고양시청)가 수상했다. 

김운용 스포츠위원회와 여성신문이 공동 주최하는 대한민국 여성체육대상 시상식은 13일 오후 6시 서울 동대문구 노보텔 앰배서더에서 진행된다.

jabongdo@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