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6 00:3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스포츠일반 종합

'피겨 기대주' 유영, 탈린 트로피 주니어 여자 싱글 우승

기사입력 2018.12.01 21:36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한국 피겨스케이팅 기대주 유영(14·과천중)이 탈린 트로피 주니어 여자 싱글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유영은 1일(이하 한국시간) 에스토니아 탈린에서 열린 2018 탈린 트로피 대회 주니어 여자 싱글 프리 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60.63점, 구성점수(PCS) 53.87점으로 합계 113.50점을 기록했다.

앞서 쇼트 프로그램에서 획득한 점수 50.17점을 기록했던 유영은 총점 163.67점으로 출전 선수 22명 중 가장 높은 점수를 기록, 2위 셀마 바리타로(핀란드‧128.56점)를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첫 과제인 트리플 악셀에서 회전수 부족으로 수행점수(GOE) 3점 감점을 받은 유영은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는 1.57점을 확보했다. 그러나 트리플 루프 회전수 부족으로 다시 1.84점이 감점됐다.

유영은 스텝 시퀀스 후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도 회전수 부족 판정을 받았으나 레이백 스핀을 최고난도 레벨4로 처리했고, 트리플 러츠-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와 트리플 살코에서 가산점을 챙겼다. 다만 마지막 점 프 과제 트리플 플립에서 어텐션 판정을 받으면서 아쉽게 경기를 마무리 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