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6 00:3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현대캐피탈-흥국생명, 2위 도약…한국전력 13연패 (종합)

기사입력 2018.12.01 21:08 / 기사수정 2018.12.01 21:57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현대캐피탈과 흥국생명이 나란히 2위로 도약했다. 한국전력은 13연패 수렁에 빠졌다.

현대캐피탈은 1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한국전력과의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18, 18-25, 25-23, 25-17)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4연승을 내달린 현대캐피탈은 시즌 전적 10승3패 승점 26점으로 OK저축은행(승점 24점)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반면 한국전력은 개막 13연패 늪에 빠졌다.

이날 현대캐피탈은 블로킹 21-7로 압도적인 높이로 한국전력을 눌렀다. 파다르가 서브에이스 6개와 블로킹 6개를 포함해 20득점으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4경기 연속 트리플 크라운에는 후위공격 단 하나가 못 미쳤다. 김재휘도 블로킹 7개를 비롯해 16득점을 올리며 활약했고, 전광인이 10득점, 문성민과 신영석이 8점씩을 올렸다.

파다르의 서브에이스를 앞세워 1세트를 가져온 현대캐피탈은 2세트 서재덕을 묶지 못하면서 세트스코어 1-1 균형을 내줬다. 하지만 3세트 21-21 동점에서 김재휘의 블로킹, 이시우의 서브 득점으로 다시 앞섰고, 4세트까지 가져오면서 승리했다.

한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 GS칼텍스의 대결은 흥국생명이 3-0(26-24, 25-20, 25-14) 완승을 거뒀다. 흥국생명은 시즌 전적 7승4패 승점 21점으로 2위 점프에 성공했다. GS칼텍스는 이날 패했으나 8승3패 승점 23점으로 선두 자리를 지켰다.

셧아웃 승리를 거둔 흥국생명은 이재영이 블로킹 5개 포함 22득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고, 톰시아가 20득점, 김미연이 서브 득점 3점을 비롯해 12점을 올리면서 활약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KOVO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