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6 00:3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스포츠일반 종합

차준환, 남자 피겨 사상 첫 그랑프리 파이널 진출 쾌거

기사입력 2018.11.25 15:18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한국 남자 피겨스케이팅 간판 차준환(18·휘문고)이 내달 6~9일 대한민국 남자 피겨스케이팅 사상 최초로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리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시니어 그랑프리파이널에 출전한다. 

ISU 피겨스케이팅 시니어 그랑프리시리즈는 1~6차로 구성되어 있으며, 전년도 성적을 토대로 최대 2개 대회 초청받아 출전할 수 있는 대회다. 6개대회에서 우승자는 15점, 준우승자 13점, 3위를 기록한 선수는 11점 순으로 랭킹포인트를 차등 지급하며 6개 대회 종료 이후 랭킹포인트를 종합해 상위 6명의 선수는 그랑프리파이널에 출전한다. 차준환은 2개 대회 동메달로 22점을 획득했다.

2018 그랑프리파이널에는 그랑프리 2차대회와 3차대회에서 동메달을 목에 건 차준환을 비롯해 그랑프리 3차, 5차대회를 우승한 하뉴 유즈루(일본·30점), 그랑프리 2차대회와 4차대회를 우승한 우노 쇼마(일본·30점), 그랑프리 1차대회와 6차대회를 우승한 네이든 첸(미국·30점), 1차대회에서 은메달, 3차대회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미칼 브레지나(체코·26점), 1차대회에서 동메달, 4차대회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세르게이 보로노프(러시아·24점)가 출전할 예정이다.

차준환은 이번 그랑프리파이널 최연소 출전자로, 참가하는 선수들의 평균연령은 24.2세로 차준환에 비해 7세가 많다. 16/17시즌 주니어그랑프리 파이널에서 3위를 기록하며 잠재력을 보인 차준환은 17/18시즌 올림픽을 경험하며 폭발적으로 성장했다. 18/19 시즌 한국 남자 피겨사상 첫 그랑프리 메달을 획득한 차준환은 연이어 그랑프리파이널 진출의 쾌거를 이루며, 세계 정상급 선수들과 메달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차준환은 매니지먼트사인 브라보앤뉴를 통해 "매 시즌 발전된 모습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고 그랑프리파이널 이라는 큰 대회에 출전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 스스로 만족할 수 있는 최고의 연기 보여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차준환은 내달 7일 쇼트프로그램, 8일 프리스케이팅을 연기할 예정이며, 그랑프리파이널에 이어 국내에서 열리는 '2018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회장배 랭킹대회' 출전을 위해 12월 중순 입국 예정이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