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22 00:3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라디오스타' 전현무, 연예·연애 모두 사로잡은 '더티 섹시'

기사입력 2018.10.18 08:21 / 기사수정 2018.11.05 17:56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라디오스타' 전현무가 연예도, 연애도 모두 잡은 '더티 섹시' 활약을 펼쳤다. 전현무를 필두로 각양각색의 개성을 자랑하는 이필모, 하석진, JK 김동욱이 넘치는 매력과 끼를 동시에 선보이며 수요일 밤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이 남자들 더럽(The Love)' 특집으로 전현무, 이필모, 하석진, JK 김동욱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자랑했다.

'KBS가 인정한 MBC의 아들'이라면서 자신을 소개한 전현무는 애사심으로 '라디오스타'에 출연했음을 밝혔다. KBS 아나운서 출신이자 2017년 MBC 연예대상의 대상 수상자이기도 한 전현무는 MBC를 '제2의 고향'이라고 밝히면서도, 대상 수상 이후 생긴 애로사항에 대해 "대상을 받고 나니 MBC 프로그램 섭외가 들어오면 거절하기가 어렵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오랜만에 MC가 아닌 게스트가 된 전현무는 굉장히 어색해하며 MC들의 큐카드를 넘봐 'MC 본능'을 선보이기도 했다. 전체적으로 '라디오스타'의 분위기를 이끌고 갔던 전현무지만 그가 신중했던 순간도 있다. 바로 공개연애 중인 한혜진을 이야기할 때였다.

전현무는 연애에 있어서 숨기는 것 없이 솔직하면서도 상대방을 배려하는 신중하고 조심스러운 모습으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공개연애의 장단점을 솔직하게 공개해 관심을 집중시키는 한편, "여자친구 한혜진과 모든 걸 상의한다"고 함께 밝혔다.

한혜진에 대해 "질투가 은근히 많다"고 말한 전현무는 유치한 질투는 아니라고 해명하면서도 "제가 프로그램에서 걸그룹이랑 뭘 했다고 하면 은근하게 '그래서 거기서 누가 제일 예뻐'라고 물어본다. 절대 거기에 휘말리면 안 된다. 다 별로라고 해야 한다"고 털어놓으며 감탄과 웃음을 동시에 터뜨리게 하는 데 성공했다.

한혜진에 대한 전현무의 이야기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입 한 번 잘못 놀렸다가 혼난 경험이 있다"는 MC 차태현의 말에 전현무는 '뜻밖의 Q' 촬영 중 화제를 위해 이야기를 하려다 실언을 했다고 고백하며 "당시 한혜진과 싸우면 한혜진이 '나 혼자 산다'에서 웃어주지 않는다고 했는데, 그런데 실제로 그런 적은 딱 한 번이었다. 문제는 사람들이 추측만 해 왔었는데 당사자가 확실히 말한 꼴이었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다음부터는 사람들이 한혜진의 표정이 좋지 않은 걸로 '싸웠다'고 추측하더라. 컨디션이 좋지 않은 거였는데도 나와 싸운 걸로 됐다. 지금은 싸우면 더 과하게 웃곤 한다"며 "분명히 싸웠는데 나를 보며 과하게 웃을 때는 무서울 때도 있다. 이제는 구분이 안 될 것"이라고 자부했다.

전현무는 한혜진 외에도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 중 하나인 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올여름 왁싱하러 갔다고 고백한 전현무는 "온 몸에 털이 많아서 여름에 덥다. 거의 털옷을 입고 있는 상황이다. 가슴 털만 놔두고 다 밀었다. 시원하더라"고 전해 전했다.

또 전현무는 다작하게 된 사연에 대해서도 털어놓았다. 전현무는 '헌집줄게 새집다오' 출연 당시 잠깐의 휴식 시간에 헌혈 생방송을 하러 다녀온 김구라의 모습을 보고 자극을 받아 지금까지도 다작을 실천하고 있음을 밝혔다.

전현무는 말만 잘한 것이 아니었다. 김구라의 제안으로 윤민수 모창과 한석규 성대모사를 했는데 특징을 너무나 잘 살려 뜻밖의 개인기를 얻었다.

또 김구라를 '공주님 안기'로 돌아다니며 힘을 증명하겠다던 전현무였지만 하는 족족 실패하면서 힘보다는 웃음을 증명했다. 이뿐 아니라 속풀이 송에서는 마마무의 '나로 말할 것 같으면'을 열창, 특유의 코창력까지 뽐내며 현장에 웃음 폭탄을 터트렸다.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