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19 00:5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엑's 차이나] 유가령, 납치·나체사진 사건 심경 고백 "용서했다"

기사입력 2018.08.31 10:18 / 기사수정 2018.08.31 10:22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홍콩 스타 유가령이 과거 납치 사건 당시를 회상하며 "용서했다"고 말했다.

지난 30일 복수의 중국 매체들은 유가령의 인터뷰 내용을 보도했다. 약 28년전인 지난 1990년 당시 홍콩의 조직폭력단체에 의해 납치돼 나체 사진을 찍힌 사건에 대한 심경 고백이었다.

이에 대해 유가령은 "나는 그 당시에 나를 납치 한 사람들조차도 모두를 용서했다"고 말했다.

이어 "좌절하기도 했지만 납치범을 포함해 모든 사람을 용서하고 인정했다. 이후 더 자신감을 갖게 됐다"고 털어놨다. 

또 "난 내가 생각했던 것 보다 강하다. 그 사건은 내게 생생한 교훈을 줬다"고도 덧붙였다.

한편 유가령은 과거 흑사회의 투자를 받는 영화 제안을 거절했다는 이유로 보복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02년께 홍콩의 한 잡지사가 강제로 찍힌 유가령의 누드 사진을 공개해 논란이 된 바 있다. 

won@xportsnews.com / 사진 = AFPBB/NEWS1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